말씀과 함께
 
 


 
 
 
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694
이메일 작성일 2013-12-26 13:54:21
파일
홈페이지
제목 숲으로 가는 길
숲으로 가는 길
 
이 시하
 
숲이 내게로 오지 않아 내가 숲으로 갑니다.
 
새 한 마리 길 열어 주니 두렵지 않습니다.
때로 바람이 음흉하게 휘돌아 몰아치고
마른 까마귀 카악카악 울며 죄를 물어와
두근거리는 심장을 안고 가야할 때 있습니다.
 
어느 순간 바람도 잔잔하여지고
까마귀 울음소리 잦아들면
멀리 앞서가던 길잡이 새 나를 기다립니다.
 
길은 밝아지고 푸른 것들이 환호하며 손뼉치는 소리
시냇물 소리, 들꽃들 웃음소리, 나비의 날개짓 소리
푸른 숨소리, 소리들 무지개로 떠 흐르는
저기 먼 숲이 나를 부릅니다.
 
때로 두려웁지만
숲으로 가는 길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.

IP Address : 175.215.106.18